콘텐츠바로가기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무명' 정보 입수한 순간 26회 최고의 1분 장식

입력 2015-12-30 09:12:43 | 수정 2015-12-30 09:12: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유아인이 의문의 조직 ‘무명’에 대한 정보를 입수한 결정적 순간이 시청률 18.98%를 기록, 26회 최고의 1분을 빛낸 주인공에 우뚝 섰다.

정체불명의 조직 무명이 비로소 실체를 드러내기 시작한 <육룡이 나르샤> 26회가 시청률 전문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13.8%, 수도권 15.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의문의 사나이 김내평은 조직의 우두머리인 그분의 뜻대로 도화전 혈투에서 승리를 거둔 이성계(천호진 분)를 살해하려 했지만, 계획에 실패하자 그 자리에서 자결했다. 김내평을 수상하게 여긴 정도전(김명민 분)은 방원(유아인 분)에게 추적을 지시했고, 방원은 추포한 조민수(최종환 분)를 통해 정보를 얻으려 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 했다.

그러던 중 방원은 김내평이 조준(이명행 분)의 전제 개혁안을 훔쳤던 사내와 동일인임을 깨닫고 시신을 찾아 나섰다. 사이, 시신은 비국사로 옮겨졌고, 뒤따르던 방원과 분이(신세경 분), 무휼(윤균상 분)은 하륜(조희봉 분)과 맞닥뜨렸다. 방원은 하륜을 매섭게 추궁했고, 결국 하륜은 김내평이 과거 14년 동안 이인겸(최종원 분)이 쫓던 사내임을 실토했다.

방원의 영민한 수사력과 총명한 판단력으로 무명의 실체가 밝혀진 바로 이 장면이 26회 순간 최고 시청률인 18.98%를 기록했는데, 이후 소식을 접한 정도전은 그 조직이 공민왕 죽음의 배후로 지목된 ‘무명’이란 것을 알고 위험을 직감했다.

정도전의 예감은 틀리지 않았다. 무명은 날조된 조준의 서찰로 정몽주를 신조선 방으로 이끌었고, 정도전과 정몽주의 갈등을 야기했다. 정도전이 신조선 건국에 핵심 인물이라 생각했던 정몽주와 대립에 설 것임을 예고하며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증폭시킨 <육룡이 나르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