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혁권, 2015년 뜨겁게 달군 '명품배우'의 비상…영화-드라마를 넘나드는 활약

입력 2015-12-30 13:22:20 | 수정 2015-12-30 13:22: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SBS, KBS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SBS, KBS


2015년 한 해를 뜨겁게 달군 배우 박혁권의 활약이 화제다.

올해 박혁권은 그 어떤 배우보다 바쁜 나날을 보냈다. 2015년 상반기 SBS '펀치'의 조강재 역과 KBS '프로듀사'의 김태호 역으로 열연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으며, 하반기에는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 길태미와 길선미의 1인 2역을 완벽히 소화하며 신드롬을 만들어내는 기적까지 일으켰다.

또한 박혁권은 영화 '나 홀로 휴가', '감옥에서 온 편지', '장산범' 등을 촬영하며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일정을 소화해야 했다. 틈틈이 특별출연, 우정출연 등으로 JTBC '라스트', '송곳' 등에 깜짝 등장해 극을 더 다채롭게 만들었고, 최근 공개된 웹드라마 '대세는 백합'에 집사 역으로 출연해 네티즌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SBS '펀치'의 악랄한 조강재부터 SBS '육룡이 나르샤'의 경박, 경솔한 길태미와 근엄한 길선미까지 끊임없는 역할변신에도 시청자들은 박혁권의 새로운 연기에 어색함을 느끼지 않고 자연스럽게 빠져들었다. 무엇 하나 비슷하지 않은 캐릭터들이었지만 20여년의 내공을 지닌 배우 박혁권은 완벽한 연기로 모든 캐릭터들을 소화해냈고,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내는 데 성공했다.

그 누구보다도 2015년을 바쁘고 알차게 보낸 박혁권은 ‘명품배우’, ‘믿고 보는 배우’, ‘시선강탈배우’, ‘미친 존재감’, ‘시청률 1등 공신’ 등의 별명을 얻어가며 시청자들의 신뢰를 받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벌써부터 박혁권의 내년 활동을 기대하며 그의 행보를 주목하는 추세다.

박혁권의 활동을 지켜본 네티즌들은 ‘올 한 해 박혁권 덕분에 즐거웠다’, ‘늘 좋은 연기 부탁해요’, ‘연말 수상 기대합니다’, ‘이런 사람이 배우지’, ‘활동 많이 해주세요’, ‘역시 혁권 더 그레이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박혁권이 길태미에 이어 길선미로 활약중인 SBS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