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보] 뮤지컬 배우 차지연, 고혹적인 보디라인…과감한 누드에 '파격'

입력 2015-12-30 16:38:14 | 수정 2015-12-30 18:23:3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뮤지컬 배우이자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차지연의 보디 화보가 슈어 1월호에 공개되었다.

화보 속에서 고혹적이면서도 아름다운 보디 라인을 뽐내고 있는 차지연은 하루 평균 2~3시간, 길게는 4~6시간 꾸준히 필라테스를 하며 몸매 관리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레베카' 지방 공연에 들어가기 전에는 매일매일 운동하며 체력을 다졌다. 평소 근력 운동으로 라인을 탄탄하게 잡아 놓고, 유산소 운동의 비중을 늘리고 줄이며 체중을 조절하는 것도 그녀의 몸매 관리 비법. '더데빌' 때는 6개월에 걸쳐 10키로 이상을 감량했다가 '드림걸스' 때 13키로를 늘린 사연도 인터뷰에서 공개했다.

화보와 인터뷰를 진행한 슈어 김은진 기자는 “몸매가 좋은 줄을 알았지만, 이 정도인 줄은 몰랐다. 타고난 서구적 체형에 꾸준한 운동으로 탄탄하게 자리잡은 근육들 덕분에 현장에서 본 스텝들도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다. 다소 과감한 의상을 입고 부끄러워하다가 셔터소리가 터지면 감정을 몰입해 포즈를 취하는 모습도 프로다웠다.”고 전했다.

한편, 차지연은 1월 5일부터 뮤지컬 '레베카' 서울 공연을 시작한다. 그녀의 화보와 인터뷰는 슈어 1월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