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레이양, 논란에 대해 "신인이라 의욕이 앞서는 바람에…" 공식사과

입력 2015-12-30 19:04:56 | 수정 2015-12-30 19:04:56
글자축소 글자확대
레이양 논란 레이양 논란/사진=mbc 연예대상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레이양 논란 레이양 논란/사진=mbc 연예대상 방송캡쳐


레이양 논란

모델 겸 방송인 레이양이 연예대상 시상식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레이양의 소속사 토비스미디어 측은 30일 한 매체에 “레이양 씨가 김구라 씨와 ‘복면가왕’을 함께 한 인연이 있어서 대상 수상 당시 무대에 올라가게 된 것”이라면서 “신인이라 의욕이 앞서는 바람에 본의 아니게 김구라 씨에게 폐를 끼치게 돼서 죄송하다”라고 사과의 입장을 전했다.

관계자는 “레이양 씨가 시상식 직후 김구라 씨에 직접 사과를 했고, 김구라 씨 역시 대선배시니까 넓은 아량으로 괜찮다고 하셨다더라”라고 시상식 직후 사과를 했다고 덧붙였다.

레이양은 앞서 지난 29일 열린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김구라가 수상한 후 무대에 올라 김구라를 응원하는 현수막을 펼쳤다. 다만 대상 수상 소감 중에 레이양이 계속 화면에 나오는 바람에 논란이 일었다. 현수막이 다 펼쳐지지 않은 것을 두고 화면에 나오기 위해 일부러 그런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진 것.

레이양은 시상식 전 유재석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는데, 논란이 일면서 부정적인 여론을 모르고 유재석과 찍은 사진을 게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사기도 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논란이 일기 전에 올린 사진”이라고 설명하며 레이양의 거듭된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