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15 KBS 가요대축제' 여자친구, 풋풋한 매력 발산…"보기만해도 상큼"

입력 2015-12-30 20:19:58 | 수정 2015-12-30 20:19:58
글자축소 글자확대
2015 KBS 가요대축제 2015 KBS 가요대축제/사진=2015 KBS 가요대축제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2015 KBS 가요대축제 2015 KBS 가요대축제/사진=2015 KBS 가요대축제 방송캡쳐


2015 KBS 가요대축제

'2015 KBS 가요대축제'에서 신인그룹 여자친구가 풋풋한 매력을 뽐냈다.

30일 오후 KBS 2TV '2015 KBS 가요대축제'의 막이 올랐다. '2015 KBS 가요대축제'의 진행은 개그맨 이휘재, 2PM 옥택연, EXID 하니가 맡았다.

이날 '2015 KBS 가요대축제'에서 여자친구는 발표한 앨범의 타이틀곡이었던 ‘유리구슬’과 ‘오늘부터 우리는’의 리믹스 무대를 꾸몄다.

교복을 연상케 하는 흰 자켓과 금색 샤스커트를 입고 무대에 선 여자친구는 상큼하고 풋풋한 매력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2015 KBS 가요대축제는 'Family(패밀리)' 콘셉트로 연말연시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대규모 패밀리 콘서트로 업그레이드 됐으며, 가족 관객을 위해 가족석을 마련하는 등 노력을 아끼지 않은 제작진은 전 세대를 만족시킬 완벽한 라인업을 꾸렸다.

'2015 KBS 가요대축제'에는 소녀시대-엑소-EXID-방탄소년단 등 정상급 아이돌부터 전 세대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불후의 명곡팀의 인기 보컬리스트 5인, 그리고 다이나믹듀오-자이언티 등 인기 힙합가수와 전설가수 김창완 밴드가 자리를 빛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