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킬미힐미' 황정음, 연기력+흥행파워…3사 드라마PD가 인정한 '올해의 배우'

입력 2015-12-31 10:01:56 | 수정 2015-12-31 10:01:56
글자축소 글자확대
킬미힐미 황정음 / 사진 = 씨제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킬미힐미 황정음 / 사진 = 씨제스 제공


킬미힐미 황정음

황정음이 2015년 올 한해 시청자와 관계자 모두에게 사랑 받은 여배우임을 입증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배우 황정음이 30일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2015 MBC 연기대상>에서 ‘방송3사 드라마PD가 뽑은 올해의 연기자상’, ‘최우수연기상’, ‘네티즌 인기상’, ‘10대 스타상’을 수상했다. 올 한해 MBC 드라마 <킬미, 힐미>에 이어<그녀는 예뻤다>까지 연속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으며, ‘믿고 보는 배우’로서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고 전했다.

이날 ‘최우수연기상’ 수상 후 황정음은 “너무 좋은 대본 써주신 <킬미, 힐미> 진수완작가님, 1시간 넘도록 대본 이해시켜주신 김진만 감독님 감사하다. <그녀는 예뻤다>의 혜진이를 너무나 사랑스럽게 만들어주신 조성희작가님, 입봉작이라 열정이 많았던 정대윤감독님, 촬영감독님, 혜진이 예쁘게 끌어내주셔서 감사하다. 2015년 정말 잊지 못할 해가 될 것 같다. 연기를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한데, 이렇게 큰 상까지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 초 MBC <킬미, 힐미>에서 황정음은 청순 가련한 외모지만 엉뚱 발랄한 매력을 지닌 정신건강의학과 레지던트 1년차 ‘오리진’으로 분해, 해리성 인격장애를 가진 재벌3세의 비밀주치의로 들어가며 벌어지는 힐링 러브스토리를 자신만의 색깔로 그려냈다. 특히, 7개의 인격을 지닌 상대 배우의 캐릭터에도 적재적소의 연기를 선보여 극을 더욱 입체적이고 생동감 있게 표현한 동시에,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과 연인을 향한 진정성 있는 위로, 리얼한 눈물연기를 펼치며 로코와 멜로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독보적 여주’의 입지를 다졌다.

이어, 지난 11월 종영한 MBC <그녀는 예뻤다>에서는 주근깨 뽀글머리로 엑스트라 인생을 사는 ‘김혜진’역을 맡아, 매회 리얼한 표정연기와 온몸을 내던진 열연으로 2030세대의 좌충우돌을 현실감 있게 그려냈다. 또, 스토리에 개연성을 부여해 시청자들이 함께 고민하고 공감하게 만들며, 극을 처음부터 끝까지 이끌어 나가는 저력을 과시한 것.

뿐만 아니라, 다시 만난 첫사랑과 풋풋한 연애를 시작하면서 설렘과 애틋함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보는 이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하는 등 역대급 ‘히로인’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에, 황정음은 4.8%(닐슨코리아 전국기준)로 시작한 시청률을, 최고18%까지 끌어올리는 등 시청률견인의 일등공신으로 활약했다.

이처럼, 황정음은 탄탄한 연기력과 나날이 빛나는 미모로 대중을 사로잡으며 ‘믿고 보는 배우’로서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이에, 2015년 한해 동안 두 작품을 통해, 보는 이의 마음을 움직이는 열연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2015 MBC 연기대상'에서 4관왕을 달성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