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재혁 태도에 피해자 가족도 불쾌감 "사과하러 온 사람이…"

입력 2016-01-02 13:29:12 | 수정 2016-01-02 13:43: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사재혁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사재혁



역도 금메달리스트 사재혁이 후배 선수를 폭행했다.

역도 관계자는 2일 "사재혁에게 폭행을 당한 역도계 후배가 현재 춘천의 한 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그 후배는 광대뼈 부근이 부어오르는 등 전치 6주 진단을 받았다"고 사재혁의 폭행 사실을 공개했다.

피해 선수 가족에 따르면 사재혁은 지난 12월 31일 오후 11시께 강원 춘천시의 한 술집에서 한국 남자 역도 최중량급 기대주인 황우만(20) 선수를 폭행해 얼굴 광대뼈가 함몰되는 등 전치 6주의 중상을 입혔다.

사재혁은 사건이 발생한 직후인 1일 황 선수가 입원 중인 병원으로 찾아가 사과했으나 부모 측이 거부해 돌아갔다.

사재혁에게 폭행당한 황 선수의 누나(26)는 "너무나 당황스러워 뭐라 말할 수 없다"며 "사과하려고 온 사람이 아무런 잘못도 뉘우치지 않고 웃으면서 사과하는게 말이 되느냐"며 불쾌감을 드러났다.

황 선수는 "선배에 대해서는 늘 감사하고 존경스러운 마음으로 운동해 왔다"며 "하지만 성격상 고마움을 표시를 못 했을 뿐인데 이런 일을 당해 너무 충격을 받아 운동을 계속할지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사재혁의 폭행 소식에 대해 대한역도연맹 관계자는 "사건의 진위를 파악 중이다. 양쪽 이야기를 들어본 후 징계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