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명훈, 프랑스로 출국 "서울시향 일정 큰 차질"

입력 2016-01-02 16:07:40 | 수정 2016-01-02 16:07: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정명훈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정명훈



정명훈 예술감독이 프랑스로 출국했다.

정명훈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이 임기가 종료되는 31일 프랑스로 떠났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시향 관계자는 "(정 예술감독이) 그동안 디스크 때문에 몸상태가 계속 좋지 않았다"며 "휴식을 취하러 프로방스 자택으로 간 것 같다"고 말했다.

정명훈 예술감독이 이날을 끝으로 예술감독직을 그만두고 내년 예정된 공연도 지휘하지 않기로 하면서 서울시향의 내년 일정은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하반기 중국 공연 등 해외 공연도 재협의가 필요하게 됐다.

한편 정명훈 예술감독 후임자 선임 문제 등 후속 조치에 대해서는 향후 서울시향 이사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다.

서울시향은 내년 정명훈 예술감독이 지휘하기로한 공연 예매자들의 환불 문의가 이어짐에 따라 내주중 정책을 확정해 공지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