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명훈, 프랑스로 출국 "서울시향 일정 큰 차질"

입력 2016-01-02 16:07:40 | 수정 2016-01-02 16:07: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정명훈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정명훈



정명훈 예술감독이 프랑스로 출국했다.

정명훈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이 임기가 종료되는 31일 프랑스로 떠났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시향 관계자는 "(정 예술감독이) 그동안 디스크 때문에 몸상태가 계속 좋지 않았다"며 "휴식을 취하러 프로방스 자택으로 간 것 같다"고 말했다.

정명훈 예술감독이 이날을 끝으로 예술감독직을 그만두고 내년 예정된 공연도 지휘하지 않기로 하면서 서울시향의 내년 일정은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하반기 중국 공연 등 해외 공연도 재협의가 필요하게 됐다.

한편 정명훈 예술감독 후임자 선임 문제 등 후속 조치에 대해서는 향후 서울시향 이사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다.

서울시향은 내년 정명훈 예술감독이 지휘하기로한 공연 예매자들의 환불 문의가 이어짐에 따라 내주중 정책을 확정해 공지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