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좋다' 이애란, "가수 포기하려 했지만…"

입력 2016-01-02 19:00:29 | 수정 2016-01-02 19:00: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이애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이애란



'사람이좋다' 이애란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2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는 '백세인생'으로 화제가 된 가수 이애란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사람이좋다'에 출연한 이애란은 "내가 예전에 노래를 처음 시작했던 곳이 풍물 장터 야시장이었다. 그런 곳도 다니고 회갑, 칠순 잔치도 다녔다"고 말했다.

이어 이애란은 "그 때 아마 여러 차례 가수를 포기한 적도 있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이애란은 '백세인생'으로 180도 달라졌다. 하루 24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빽빽한 스케줄에 광고 촬영까지 진행한 이애란은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사람이좋다'에서는 국내는 물론 일본에서도 공연을 하는 이애란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애란은 "한류가수가 되고 싶다"며 "욕심이며 꿈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 정말로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