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복덩어리, 빈틈 하나 없는 완벽함으로 무대 사로잡아

입력 2016-01-03 17:49:42 | 수정 2016-01-03 17:49: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MBC '일반-복면가왕' 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MBC '일반-복면가왕' 화면 캡쳐


복면가왕 복덩어리

'복면가왕'의 '굴러온 복덩어리'가 화제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 준결승전이 펼쳐졌다.

이날 2라운드 첫 번째 대결은 '굴러온 복덩어리'와 '내가 용왕이라 전해라'가 펼쳤다. '굴러온 복덩어리'는 백지영의 애절한 발라드 '사랑 안 해'를, '내가 용왕이라 전해라'는 김건모의 재즈풍 노래 '서울의 달'을 각각 열창했다.

복덩어리는 완벽한 가창력에 소름 끼치는 애드리브를 선보이며 무대를 사로잡았고 판정단들은 기립박수를 치며 무대에 감탄했다.

결국 복덩어리는 3표차이로 용왕을 물리치고 3라운드에 진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