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사외전' 강동원 "연기 속에 빠져 정신 못 차려…굉장히 재미있다"

입력 2016-01-04 17:19:30 | 수정 2016-01-04 18:32:10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사외전' 강동원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검사외전' 강동원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배우 강동원이 자신의 캐릭터에 흥미로워했다.

4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검사외전'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황정민, 강동원, 이일형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강동원은 "영화를 밝고 경쾌하게 끌어나가야 하는 캐릭터다. 관객들에게 웃음을 줘야하기 때문에 거기에 중점을 뒀다. 얼만큼 영화에 많이 녹여내느냐가 관건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캐릭터가 굉장히 재미있는 게 연기를 하면서 거기에 빠져들고 본인도 너무 몰입해서 정신을 못 차리는 캐릭터다. 아예 메소드 연기를 하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검사외전'은 살인누명을 쓰고 수감된 검사가 감옥에서 만난 전과 9범 꽃미남 사기꾼의 혐의를 벗겨 밖으로 내보낸 후 그를 움직여 누명을 벗으려는 범죄오락영화다.

황정민은 유능한 검사에서 살인누명을 쓰고 하루아침에 죄수로 전락한 변재욱 역을, 강동원은 사기전과 9범에 믿을 건 외모와 말발 밖에 없는 꽃미남 사기꾼 한치원 역을 맡았다.

믿고 보는 배우 황정민과 강동원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검사외전'은 오는 2월 4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