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미약품, 보너스 1000% '파격'…얼만지 보니

입력 2016-01-04 16:30:33 | 수정 2016-10-26 23:22:13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미약품, 보너스 1000% '파격'…얼만지 보니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기사 이미지 보기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


한미약품 주식 증여

한미약품이 모든 임직원에게 주식을 무상 증여한다.

한미약품은 지난해 연구개발 성과를 구성원들과 나누고 싶다는 임성기 회장의 뜻에 따라 임 회장 소유 한미사이언스 주식 약 90만주를 임직원 2800여명에게 무상 증여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한미약품은 지난해 총 7개의 신약에 대해 총 8조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미약품 그룹 임직원들은 개인별 월급여 기준 1000%에 해당하는 금액을 주식으로 일괄 지급받게 된다. 2015년 12월30일 종가 12만9000원이 기준이다.

임 회장이 한미약품 임직원들에게 증여하는 주식은 총 1100억원대로, 임 회장 소유 한미사이언스 주식의 약 4.3%에 해당하며, 한미사이언스 전체 발행 주식의 약 1.6% 물량이다.

임 회장은 "지난 5년간 한미약품은 급격한 영업 환경의 변화, 약가 일괄인하 등의 위기상황을 힘겹게 헤쳐나왔고, 적자와 월급동결 상황에서도 투자를 멈추지 않았다"며 "허리띠를 졸라매고 땀 흘려가며 큰 성취를 이룬 지금, 그 주역이었던 한미약품 그룹 모든 임직원들에게 고마움과 함께 마음의 빚을 느껴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결정이 고난의 시기를 함께 이겨낸 한미약품 그룹 임직원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한다"며 "이제 모든 임직원들이 한미약품 그룹의 주인이라는 마음가짐으로 2016년 새해에도 함께 힘차게 뛰어보자"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