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치즈인더트랩] 박해진·김고은 연기 합격점, 이성경은 '글쎄'

입력 2016-01-05 09:10:57 | 수정 2016-01-05 09:31: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치즈인더트랩 박해진 김고은 이성경 /tvN기사 이미지 보기

치즈인더트랩 박해진 김고은 이성경 /tvN


동명의 웹툰을 실사화 하면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tvN '치즈인더트랩'이 첫 방송됐다.

지난 4일 tvN의 새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 첫 방송에서 박해진, 김고은이 우려했던 캐스팅 논란을 한번에 날렸다.

이날 방송에는 유정(박해진)과 홍설(김고은)의 악연이 본격적으로 그려졌다.

겉으론 완벽해보이지만 어딘가 수상한 선배 유정 역으로 분한 박해진은 한 시간 내내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했다. 과거엔 홍설(김고은 분)에게 냉소적이고 차갑기만 했던 그가 어떤 연유인지 현재엔 누구보다 다정한 선배로 변신해 모두를 혼란스럽게 한 것.

그 중에서도 다정한 미소에 감춰진 유정의 수상한 모습이 드러났던 과거 장면들은 박해진의 섬세한 내면연기와 만나 시너지가 극대화 됐다. 다른 사람들 앞에선 선하게 웃고 있지만 피곤하게 얽혀버린 홍설 앞에서만 냉소적으로 돌변하는 그의 표정은 보는 이들까지 서늘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특히, 넘어진 홍설의 레포트를 밟으며 “그러게 조심했어야지”라고 읊조리고 스치듯 미소 짓는 장면과 수강신청 사건의 진짜 범인인 상철 선배(문지윤 분)를 추궁하는 장면은 웹툰 속 캐릭터를 넘어서 3D로 탄생한 그만의 유정을 만들어냈다.

뿐만아니라 방송 전 싱크로율 논란에 시달렸던 김고은은 안정적인 연기로 '합격점'을 받았다. 반면 지난해 '여왕의 꽃'에서 열연했던 신예 이성경(백인하 역)은 싱크로율 100%라는 찬사를 받았지만 다소 힘이 들어간 연기로 시청자들의 우려를 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