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육룡이 나르샤' 이방원 유아인, 조태오 연상케하는 '살벌' 눈빛

입력 2016-01-05 09:37:32 | 수정 2016-01-05 09:37: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육룡이 나르샤' 이방원 유아인 /SBS기사 이미지 보기

'육룡이 나르샤' 이방원 유아인 /SBS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이 위험한 눈빛을 번뜩이며 소름을 유발했다.

유아인이 '킬방원'의 폭주를 위해 차곡차곡 계단을 쌓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창사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연출 신경수) 27회에서 유아인은 극중 정도전(김명민 분)과의 미묘한 균열을, 정몽주(김의성 분)와의 날선 대립을 숨막히도록 위험하게 그려내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날 이방원은 신조선방에서 혁명의 내용을 알게 된 정몽주를 경계했다. 정몽주는 고려를 뒤엎고 새나라를 세우려는 정도전의 계획에 반대한 인물. 빠르고 강력한 혁명을 원했던 이방원에게는 계획에 걸림이 되는 인물이었다. 이방원은 이러한 정몽주를 의심하지 않고 보내 준 정도전을 답답해했다.

이방원과 정도전 사이에선 미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정도전은 이방원에게 정몽주가 절대 이성계(천호진 분)를 발고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기를 걸며, 자신이 이기면 정몽주에게 아무 짓도 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방원은 굳은 얼굴로 “대신 제가 이기면, 제가 알아서 하겠다”고 단언해 비극의 서막을 예감하게 했다.

이후에도 이방원은 정몽주의 감시를 계속해나갔다. 그리고 자신들의 혁명이 왜 안 된다는 것인지 정몽주를 찾아가 물었다. 향후 정몽주를 격살하게 될 이방원의 미래를 알기에 더욱 흥미로운 장면이었다. 이방원은 자신들의 혁명이 불충과 반역이기에 안 된다는 정몽주의 말에 “실체도 없는 후대의 백성보단 현세의 백성을 마음 깊이 새기겠다”는 굳건한 의지를 밝혔다.

무엇보다 이방원의 눈빛이 날카롭게 빛났던 순간은 하륜(조희봉 분)과의 대화 장면이었다. 정도전, 정몽주와 갈등과 대립을 빚은 이방원은 자신의 사람을 만들어야겠다 생각에 장인을 찾았다. 그 곳에서 하륜과 만난 이방원은 하륜에게 살벌한 물음을 던졌다. 서늘한 표정과 위험한 눈빛으로 “이 나라, 얼마나 가겠소?”라고 말하는 이방원의 모습은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드리웠다.

유아인은 매 장면 디테일한 연기력으로 극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눈빛과 표정, 얼굴근육의 미세한 움직임으로 한 컷 한 컷을 완전히 장악하며 이방원의 변화를 섬세하게 잡아냈다. 오로지 단 하나 자신의 목표만을 위해 무섭게 달려가고 있는 이방원, 유아인의 섬세한 연기는 이러한 이방원의 야심이 폭발하는 순간을 기대하게 만들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편 SBS 창사 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이다. '육룡이 나르샤'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