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억 사기 당해도 웃는 승리, "민우 형이랑" 근황 보고

입력 2016-01-05 10:36:19 | 수정 2016-01-05 10:36: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승리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승리 인스타그램


20억대 부동산 사기를 당한 빅뱅의 멤버 승리의 근황이 공개됐다.

승리는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인과 함께 신화의 멤버 민우와 함께 촬영한 사진을 게재했다.

같은 날 승리의 사기 사건이 불거져 나왔지만 승리는 민우와 함께 장난스런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팬들은 댓글을 통해 승리를 응원하고 있는 상황.

지난 4일 서울동부지검은 “아이돌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동료 가수에게 20억원대의 사기를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해와 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승리는 지난해 6월 부산 부동산 사업에 투자하면 돈을 벌게 해주겠다는 신 씨의 제안을 받고 20억여원을 투자했다. 승리는 같은 해 8월에는 “부동산 투자 법인의 출자금이 필요하다”는 신씨의 말에 추가로 5000만원을 건네기도 했으나 법인조차 만들어지지 않아 지난 4일 고소했다.

신 씨는 지난 2003년 6월 1집 솔로 앨범을 낸 가수다. 데뷔 후 2장의 앨범을 발매했지만 큰 인기를 끌지는 못했다. 지난해 자신 명의의 기획사는 폐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