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야다, 뭐하고 사는지 봤더니…

입력 2016-01-06 08:07:27 | 수정 2016-10-26 23:20: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야다, 뭐하고 사는지 봤더니…

야다. '슈가맨'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야다. '슈가맨' 캡처


야다 '슈가맨' 출연

야다가 오랜만에 대중 앞에 섰다.

야다는 5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 출연해 명곡 '이미 슬픈 사랑'을 불렀다.

15년 만에 다시 모인 야다는 갑자기 사라진 이유에 대해 "당시 조성모, SES, 핑클 등 쟁쟁한 분들 때문에 순위가 조금씩 내려갔다"며 "마침 회사에 안 좋은 일이 터지기도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야다는 "9시 뉴스에도 나올 만큼 큰 사건이었다"며 "당시 소속사가 금융계열사였는데, 대표 비자금 문제가 터지며 어려워졌다"고 털어놓았다.

야다는 "그러자 방송 섭외가 끊겼고, 노래 인기는 올라가는데 방송 활동을 할 수 없는 상태가 됐다"고 아쉬움을 밝혔따.

이날 야다는 드러머와 기타리스트 한 명이 빠진 3명의 멤버로 무대에 올랐다. 야다의 드러머는 현재 IT업계에 종사 중이며, 기타리스트 이재문은 현재 케이블채널 tvN에서 드라마 PD로 활약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야다, 오랜만이라 반갑네", "야다, 살아 있구나", "야다, 진짜 오랜만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