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치즈인더트랩' 박해진-김고은, 안방극장 숨죽이게 만드는 아슬아슬 관계

입력 2016-01-06 10:53:25 | 수정 2016-01-06 10:53:25
글자축소 글자확대
tvN 치즈인더트랩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tvN 치즈인더트랩 방송 캡처


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극본 김남희, 고선희, 전영신 /연출 이윤정)에서는 박해진과 김고은의 아슬아슬한 로맨스릴러가 시청자들과 제대로 밀당을 시도했다.

2회에서는 유정(박해진 분)과 홍설(김고은 분)이 조금씩 가까워지며 설렘 지수를 높이는 동시에 등골을 싸늘하게 만들며 보는 이들을 쥐락펴락했다.

유정은 상철선배(문지윤 분)의 공금 횡령 사건 이후 줄곧 홍설에게 냉담했던 1년 전과 달리 갑자기 설에게 밥을 먹자며 가까이 다가가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노트북을 떨어트려 과제를 날려버린 설이를 위해 노트북을 빌려주고 과제를 끝낼 때 까지 기다려주는 등 세상 그 어디에도 없는 다정한 선배의 면모를 보여 여심을 강하게 뒤흔들었다.

동시에 설은 공금 횡령 사건을 제보한 범인이 하재우(오희준 분)라는 사실을 알게 돼 유정에 대한 오해를 풀게 됐다. 두 사람은 결국 함께 식사도 하는 등 점점 가까워지기 시작, 본격적으로 달달한 로맨스가 가동되는 듯 했다. 하지만 이 둘 사이엔 아무도 예상치 못한 사건들이 있어 시청자들의 허를 제대로 찔렀다.

상철 선배의 공금 횡령 사실을 익명게시판에 남긴 하재우에게 회식 영수증을 건넨 이가 사실 유정이었던 것. 이처럼 첫 시작부터 얽혀버린 두 남녀의 관계는 노숙자 사건으로 점점 고조됐고 홍설이 소개팅을 한다는 사실을 유정이 알게 된 순간 몰입도는 절정에 달했다. 이처럼 달달함과 싸늘함을 오가는 로맨스릴러로 반전의 묘미를 선사하는 유정과 설의 관계가 어떻게 진전될지 기대감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한편, 5일 방송은 유정과 홍설이 아는 사이라는 걸 알게 된 백인호(서강준 분)의 모습으로 엔딩을 맞아 세 사람이 얽힐 것을 예고, 또 어떤 흡입력 있는 전개가 이어질지 기대를 더했다.

한 시도 방심할 수 없는 로맨스릴러 tvN ‘치즈인더트랩’은 매주 월, 화 밤 11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