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북한서 규모 5.1 인공지진 발생…정부 "4차 핵실험 가능성에 무게"

입력 2016-01-06 11:42:02 | 수정 2016-01-06 11:42:02
글자축소 글자확대
북한 인공지진 /중국지진센터 홈페이지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북한 인공지진 /중국지진센터 홈페이지 캡쳐


북한 인공지진

북한에서 규모 5.1의 인공지진이 발생했다. 정부는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강행했을 것이라고 추측하고 정밀 분석 중이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와 미국지질조사국(USGS), 중국 지진센터 등은 6일 오전 10시30분(한국 시각) 북한에서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진앙은 청진에서 남서쪽 80㎞지점으로 진원의 깊이는 10㎞, 지진 발생 지점은 북위 41.3도, 동경 129.1도다. 이 곳은 함경북도 풍계리 인근 북한 핵실험 시설이 위치한 곳이다.

지난 2013년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했을 때에도 규모 5 안팎의 인공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