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정원, 폭발규모 측정해보니… "수소폭탄 아닐 수 있어" 깜짝

입력 2016-01-06 15:02:44 | 수정 2016-01-06 15:02: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소폭탄 (이미지와 기사는 관련이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수소폭탄 (이미지와 기사는 관련이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정원 "북 주장과 달리 수소폭탄 아닐 가능성 있다"

북한의 수소폭탄 실험 주장이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있다는 국정원 분석이 제기됐다.

국회 정보위 새누리당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북한의 3차 핵실험은 일반 폭탄 7.9킬로톤의 폭발 규모였다"면서 "이번에는 6.0킬로톤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수소폭탄 같으면 수백 킬로톤가 되고, 실패해도 수십 킬로톤은 돼야 한다는 국정원 보고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또 "국정원은 북한이 수소 폭탄이라고 주장하지만 측정치로 봤을 때 아닐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TV는 6일 낮 12시30분(평양시간 낮 12시) 특별 중대 보도를 통해 "조선노동당의 전략적 셈법에 따라 주체105(2016)년 1월6일 10시 주체조선의 첫 수소탄 시험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번 실험과 관련해 중국언론은 히로시마 원자 폭탄의 위력과 비슷하다고 분석했다. 중국 신랑망(新浪·Sina.com)은 "이론적으로 볼 때 규모 5.0의 지진은 TNT 2만2천t의 폭발량과 맞먹는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