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빠생각' 임시완 "술배 나와 술 끊는게 힘들었다"

입력 2016-01-06 17:00:10 | 수정 2016-01-06 17:24: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빠생각 임시완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오빠생각 임시완 /사진=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배우 임시완이 액션신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6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오빠생각' 언론시사회에는 이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시완, 고아성, 이희준, 정준원, 이레가 참석했다.

이날 임시완은 "액션신을 많이 안 찍어봐서 모르겠지만 항상 액션신은 위험한 것 같다. 많이 다치는 것은 일상적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액션신에서 따로 준비했던 것은 몸 만들기였다. 미생 때까지만 해도 술을 자주 마셔서 술배가 좀 나왔다. 그 술배를 빼느라 술을 좀 끊었다. 그게 너무 힘들더라"며 "'변호인' 촬영 때는 끝나고 집에 들어가서 마시는 술이 그렇게 시원하더라. 이번 '오빠생각' 때는 그 시원한 맛을 못 느껴서 고문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한 감독은 "새벽 4시까지 먹던데?"라고 되물었고, 이희준은 "둘이서 맥주 18병 먹기도 했다"고 밝혀 폭소케 했다.

영화 '오빠생각'은 한국전쟁 당시 실존했던 어린이 합창단을 모티브로, 전쟁터 한 가운데서 시작된 작은 노래의 기적을 그린 감동대작이다.

임시완은 전쟁 중 희망을 잃지 않고 어린이 합창단을 이끄는 군은 '한상렬' 역을, 고아성은 아이들을 보살피는 선생님 '박주미' 역으로 열연했으며 웃음을 잃지 않는 아역 배우들의 순수하고 해맑은 연기가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오는 21일 개봉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