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빠생각' 이희준 "임시완 목 졸라 기절까지 했다"

입력 2016-01-06 16:43:23 | 수정 2016-01-06 17:37: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임시완 이희준 오빠생각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임시완 이희준 오빠생각 /사진=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배우 이희준이 촬영 중 임시완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6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오빠생각' 언론시사회에는 이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시완, 고아성, 이희준, 정준원, 이레가 참석했다.

이날 이희준은 "임시완이 원초적으로 착한 친구라는 것을 알게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액션신 전에 합을 맞췄다. 컷하고 오케이 했는데도 시완이가 질식으로 기절했더라. 순간 너무 놀라서 구급요원 부르고 시완이에게 일어나라고 소리쳤다. 한 10초 15초만에 깼는데 나는 눈물을 글썽이고 시완이는 해맑은 얼굴로 '네 괜찮아요' 라고 하더라"며 "몸에 화가 없는 친구다. 눌려있는 화가 아무것도 없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내가 누구룰 기절시킨 적이 없는데 그 트라우마에 촬영을 잠깐 쉬었다. 너무 미안하고 고마웠다. 시완군 팬들에게 너무 미안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오빠생각'은 한국전쟁 당시 실존했던 어린이 합창단을 모티브로, 전쟁터 한 가운데서 시작된 작은 노래의 기적을 그린 감동대작이다.

임시완은 전쟁 중 희망을 잃지 않고 어린이 합창단을 이끄는 군은 '한상렬' 역을, 고아성은 아이들을 보살피는 선생님 '박주미' 역으로 열연했으며 웃음을 잃지않는 아역 배우들의 순수하고 해맑은 연기가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오는 21일 개봉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