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멤버-아들의 전쟁] 유승호, 남궁민 계략에 살인자 누명 "함정에 빠진것 같아" 미친 전개

입력 2016-01-07 09:11:53 | 수정 2016-01-07 14:30:38
글자축소 글자확대
리멤버-아들의 전쟁 유승호 남궁민 /SBS기사 이미지 보기

리멤버-아들의 전쟁 유승호 남궁민 /SBS


리멤버-아들의 전쟁 유승호

“서진우 변호사님, 사람을 죽이셨어요?”

SBS ‘리멤버-아들의 전쟁’ 유승호가 남궁민의 계략으로 인해 살인자 누명을 쓰고 경찰에 쫓기는 모습으로 응축된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극본 윤현호/연출 이창민/제작 로고스필름/이하 ‘리멤버’) 7회 분은 시청률 18.1%(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지난주 결방으로 인한 공백의 우려를 단숨에 씻어내며 또다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함과 동시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사수, 수목극 왕좌 굳히기에 들어갔다.

극중 진우(유승호)는 잠적했던 4년이라는 시간 동안 변호사 준비를 비롯해 아버지 재혁(전광렬)의 억울한 누명을 벗기기 위한 여러 증거들을 수집하며 칼을 갈아온 상황. 진우는 한 노인에게서 재혁이 새벽부터 자신의 동네를 정신없이 배회했었다는 제보를 받았다. 재혁의 알리바이 증명해 줄 천군마마와도 같은 증인을 찾은 진우는 “이번엔 아빠 무죄 꼭 밝힐거야”라고 기쁜 심경을 드러내며, 아버지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법원에 재심을 신청, 시청자들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더욱이 4년 전 위증을 서며 재혁을 파렴치한 살인마로 몰아갔던 전주댁의 소재까지 파악되면서, 진우의 실낱같은 희망이 조금씩 되살아났다. 그 날의 진실을 말해줄 목격자 한 사람 한 사람이 누구보다도 절실했던 진우는 단숨에 전주댁을 찾아가 “중국에서 잘 사나 봐요? 우리 아버진 당신 위증 때문에 아직도 죄인으로 고통 받고 있는데”라는 따끔한 일침을 놨다. 하지만 계속해서 위증을 부인하는 전주댁에게 “당신 흔들리는 눈빛이 그 증거야. 지금이라도 진실을 말해요”라고 전주댁을 강하게 설득했다. 그리고 이후 진우는 ‘지금 우리 딸네 집으로 오면 듣고 싶었던 말 해줄게’라는 전주댁의 문자를 받고 황급히 달려 나갔다.

하지만 진우가 도착한 그곳에는 이미 싸늘한 주검이 된 전주댁이 기다리고 있던 터. 설상가상 곽형사(김영웅)를 필두로 형사 무리들이 갑작스럽게 쳐들어와 “이게 누구신가? 서진우 변호사님? 사람을 죽이셨어요?”라고 진우를 현행범으로 몰아가며 압박했다. 위기에 처한 진우가 순간 유리창을 깨고 도망을 친 후 형사들에게 쫓기는 긴박한 추격전을 펼쳐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더욱이 재혁의 재심을 신청했던 진우가 결전의 순간을 하루 앞둔 채, 억울한 누명을 쓰고 도망자로 전락해버린 모습이 안방극장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진우를 살인자로까지 몰고 간 배후가 규만(남궁민)임이 밝혀져 시청자들을 분노하게 했다. 앞서 규만은 재혁에게 자신의 죄를 뒤집어 씌워 천인공노한 범죄자로 만들었던 장본인. 진우가 자신의 4년 전 살인 사건을 다시금 들쑤시는데 이어 과거 위증을 한 전주댁까지 찾아냈다는 소식을 접한 규만이 초조한 나머지 전주댁을 살해하라고 석주일(이원종)에게 지시했던 것.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