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리와 나' 강호동-서인국의 하드캐리, 최고 시청률 4.1% 기록

입력 2016-01-07 13:36:04 | 수정 2016-01-07 13:36:04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리와 나 강호동 서인국기사 이미지 보기

마리와 나 강호동 서인국


마리와 나 강호동 서인국

'마리와 나'에 출연 중인 강호동과 서인국이 '환상의 콤비'로 떠올랐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마리와 나’ 4회에서는 강아지, 고양이, 페럿과 이들을 돌보는 강호동, 서인국, 심형탁, 이재훈, 은지원, 김민재, BI, 김진환의 개성 넘치는 각자의 매력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은 평균 2.7%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4.1%를 기록했다.

이날 4.1%를 기록한 최고의 1분은 강호동과 서인국의 ‘폭풍 먹방’ 장면. 마리아빠들에게 마음을 열지 않을 뿐만 아니라 따돌리기까지 하는 고양이 세 마리로 인해 우울해하던 강호동은 결국 모든 걸 포기하고 배달음식을 시켰다. 말없이 바느질만 하던 서인국 역시 배달음식이 도착하자 생기가 돌았고, 고양이 세 마리는 이런 두 사람을 당황스러운 눈빛으로 바라 봐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아이콘의 비아이는 페럿 진돌이의 생일파티에서 ‘엉덩이로 이름 쓰기’ 지령에 걸려, 진돌이의 이름을 엉덩이로 쓰는 굴욕을 맛봐야 했다. 강호동은 생일 축하 선물로 아이콘의 취향저격을 자신만의 느낌으로 불러 마리아빠들을 당황하게 했다.

JTBC 반려동물 하드케어 버라이어티 ‘마리와 나’는 여행, 출장 등 여러 가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반려동물과 떨어져야 하는 주인들을 대신해, 스타들이 ‘펫 시터’가 되어 동물을 돌봐주는 프로그램이다. 방송은 매주 수요일 밤 10시 50분.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