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멤버-아들의 전쟁' 박성웅, 이유있는 배신…유승호와 '브로맨스' 기대

입력 2016-01-07 14:21:19 | 수정 2016-01-07 14:21:19
글자축소 글자확대
'리멤버-아들의 전쟁' 박성웅 유승호 /SBS기사 이미지 보기

'리멤버-아들의 전쟁' 박성웅 유승호 /SBS


'리멤버-아들의 전쟁' 박성웅 유승호

'리멤버-아들의 전쟁'에 출연 중인 배우 박성웅과 유승호의 '브로맨스'가 기대되는 시점이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연출 이창민, 극본 윤현호, 이하 ‘리멤버’) 7회에서 박성웅이 과거 유승호에게서 갑자기 등을 돌릴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그 당시, 이원종과 유승호 두 사람을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었던 선택으로 배신 아닌 배신을 했던 것.

박동호(박성웅 분)는 4년 전 서진우(유승호 분)를 배신하고 남규만(남궁민 분)과 손을 잡게 된 이유를 밝혔다.

동호는 일호그룹에서 일하는 이유를 묻는 탁검사에게, 친아버지나 다름없는 석주일(이원종 분)과의 관계 때문이었음을 밝혔다. 규만의 앞날에 걸림돌이 되려는 동호를 제지하는 조건으로 석사장에게 큰 자리가 보장되어 있었던 것.

의미심장한 분위기를 풍기며 “그라고... 아직 끝나지 않은 계약도 있고예”라며 과거 진우와의 계약이 무효가 아님을 암시했다.

또, 진우를 찾아간 동호는 “4년 전, 느그 아부지 재판은 애초에 내가 이길 수 있는 판이 아니었다. 이미 모든 세팅이 풀코스로 끝나 있었다 이 말이다”라며, 규만의 손을 잡은 것은 진우를 지키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음을 밝혔다.

박성웅은 과거 유승호에 갑작스러운 배신으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지만, 실은 가족만큼 소중한 이원종을 위해서, 그리고 남궁민이 만만한 상대가 아님을 알고 잠시 한 발 물러나고자 했던 의도였음이 드러났다. 이에, 박성웅은 유승호와의 계약이 아직 유효하며, 앞으로 그의 ‘숨은 조력자’가 될지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상황.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