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상경, 前 남편 오만석과 '할리우드 스타일' 우정 "지금도 가끔 만나" 파격

입력 2016-01-07 14:34:30 | 수정 2016-01-07 14:34:30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오만석 조상경 /MBC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오만석 조상경 /MBC


라디오스타 오만석 조상경

조상경 의상감독과 전 남편인 배우 오만석의 독특한 사연이 화제다.

오만석은 지난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오만석은 2014년 대종상에서 전처 조상경을 대신해 상을 받았던 일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오만석은 “(대리수상을) 조상경에게 부탁받았다”고 하자 김구라는 “오만석이라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오만석은 “나보다는 애 엄마가 더 쿨한 편”이라며 “지금도 친구처럼 잘 지낸다. 가끔 만나면 밥을 먹기도 하고 육아에 대한 이야기도 나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조상경은 한국예술종합학교 무대미술과를 전공했고 당시 오만석과 캠퍼스 커플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상경은 영화 ‘달콤한 인생’ ‘친절한 금자씨’ ‘올드보이’ ‘상의원’ ‘암살’ ‘조선마술사’ ‘내부자들’ ‘베테랑’ ‘신세계’ 등 다수의 영화에서 의상을 담당했다. 2015년 제36회 청룡영화상 기술상, 2015년 제52회 대종상영화제 의상상, 2014년 제51회 대종상 영화제 의상상 등을 수상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