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넷플릭스, 최대 스트리밍 업체 한국 시장 상륙…최신 미드 한달간 '공짜'

입력 2016-01-07 17:02:49 | 수정 2016-01-07 17:02:49
글자축소 글자확대
넷플릭스 넷플릭스 넷플릭스기사 이미지 보기

넷플릭스 넷플릭스 넷플릭스


넷플릭스

세계 최대 TV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가 한국에 상륙했다.

넷플릭스는 6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가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2016에서 한국과 스페인, 이탈리아 등 130개 국가에 신규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에 넷플릭스는 한국어 홈페이지(https://www.netflix.com/kr/)에서 가입자를 받기 시작했다. 구글 플에이에서 애플리케이션을 다운 받으면 모바일로도 이용할 수 있다.

넷플릭스는 인터넷 연결이 가능한 태블릿, PC, 스마트폰 등 기기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다.

한 달 이용 요금은 7.99달러(베이식), 9.99달러(스탠다드), 11.99달러(프리미엄)로 구성돼 있다. 요금에 따라 동영상 화질이 차별화 된다.

현재 홈페이지에서 한달간 무료 체험 서비스를 시작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