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철희 이준석, '썰전' 떠난다…4월 총선 출마 염두해뒀나

입력 2016-01-07 17:38:19 | 수정 2016-01-07 17:38: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철희 이준석 썰전 하차 /JTBC '썰전'기사 이미지 보기

이철희 이준석 썰전 하차 /JTBC '썰전'


이철희 이준석 썰전 하차

이철희 두문정치연구소 소장과 이준석 클라세스튜디오 대표가 '썰전'에서 하차한다.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 1부에서 ‘진보’와 ‘보수’의 시각으로 시사 이슈를 전달해온 이철희 소장, 이준석 대표는 7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방송을 떠난다.

지난 2013년 1회 방송부터 148회까지 ‘썰전’ 1부 뉴스 코너 자리를 지켜온 이철희 소장과, 지난해 9월부터 강용석 변호사의 공백을 채워온 이준석 대표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최근 하차를 결정, 이에 7일 방송에서 작별 인사를 전했다.

이철희는 “‘썰전’을 하며 새롭게 태어난 것 같다. 제작진과 김구라씨, 그리고 강용석 변호사에게도 감사 인사 전한다”라며 마지막 소감을 전했다. 이준석도 “즐겁게 할 수밖에 없는 방송이었다. 앞으로 어떤 위치에서든지 ‘할 말’은 하고 살겠다”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에 김구라는 “저와 제작진은 남는다”라고 강조하며 “두 분 없는 ‘썰전’을 제가 잘 지키겠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썰전’ 제작진은 현재 두 사람의 후임에 대해서 논의를 진행 중이며, 별도의 재정비 기간을 가지지 않고 방송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한편, 이준석의 방송 하차에 대해 일각에서는 국회의원 출마를 염두해 두고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선거법에 따르면 선거에 입후보 하려면 선거일 90일 전 부터 방송 출연이 금지된다. 오는 4월 치러질 20대 국회의원에 출마하기 위해서는 1월 둘째주 이전에 프로그램에서 하차해야 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