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룸' 정우성, 손석희 당황케한 허를 찌른 한 마디 '깜짝'

입력 2016-01-08 15:41:34 | 수정 2016-01-08 15:41: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뉴스룸' 정우성 손석희 /JTBC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뉴스룸' 정우성 손석희 /JTBC 방송화면


뉴스룸 정우성 출연

'뉴스룸'에 출연한 정우성이 손석희 아나운서와 훈훈한 인터뷰로 대중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에는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 홍보를 위해 배우 정우성이 등장했다.

이날 정우성은 손석희 앵커에게 “개인적으로 꼭 뵙고 싶었다”며 반가움을 표하더니, 갑작스럽게 “잘생시겼네요”라고 손 앵커의 허를 찔렀다.

손석희 앵커는 “거기에 대한 답변은 드리지 않겠다”라고 말하며 답을 피해갔다.

손석희 앵커는“정우성씨의 많은 팬들이 사전에 곤란한 질문을 하지 말라고 압박을 넣었다. 하지만 정우성씨 답변하는 분위기를 보니 도저히 곤란한 질문을 할 수가 없었다. 굉장히 호기심이 많고 생각했던 것보다 진지한 배우다”라고 마무리했다.

이후 '뉴스룸' 페이스북에는 "외모 뿐 아니라 멋진 연기로 사랑받는 배우 정우성씨 입니다"라는 글과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서 정우성은 손석희와 나란히 앉아 해맑게 웃고 있다. 중년의 아나운서와 톱스타의 만남으로 네티즌들은 '눈 호강' 했다는 반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