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응팔' 제작진 결국 뿔났다…"무차별 스포일러, 법적 제재 검토 중"

입력 2016-01-08 18:08:26 | 수정 2016-01-08 18:08: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응팔 제작진 뿔났다
응팔 법적 제재 / 사진=tvn 응답하라1988 포스터기사 이미지 보기

응팔 법적 제재 / 사진=tvn 응답하라1988 포스터


응팔 응답하라1998

'응팔' 제작진들이 스포일러 기사들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8일 tvN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제작진의 간곡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무차별 스포일러가 이어져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방송되지 않은 내용이 사전에 유출되는 것에 대해, 제작진은 법적 제재 등을 검토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제 '응답하라 1988'이 단 4회 남았다. 부디 드라마를 통해 공개될 이야기들이 미리 대중에 전달되지 않기를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복수의 매체들은 덕선(혜리)의 남편 찾기를 비롯, 주인공들의 러브라인과 관련해 스포일러성 기사를 보도했다. 이와 관련 시청자들의 불만이 속출하자 제작진들은 결국 법적 제재라는 강수를 두게 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응답하라 1988'은 쌍팔년도 쌍문동 다섯 가족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그려낸 작품으로 매 회 높은 시청률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종영까지 단 4회 남은 시점에서 택(박보검)-덕선-정환(류준열)의 러브라인이 어떤 결말을 향해 갈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최고조에 달해 있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