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응팔' 자체 최고 시청률 달성 "9주 연속 1위"

입력 2016-01-09 09:16:31 | 수정 2016-01-09 09:21: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응답하라1988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응답하라1988



1994년 쌍문동 사람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응답하라 1988’('응팔')에서는 17화 ‘인생이란 아이러니 - Ⅱ’ 편에서는 88년에서 94년으로 이동하며 변화한 쌍문동 사람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날도 추운데 같이 살까”라는 투박한 프로포즈로 무성과 선영은 살림을 합치게 됐고, 꿈이 없어 서러웠던 덕선은 어엿한 ‘스튜어디스’가 됐다. ‘형의 꿈이 내 꿈’이라고 여긴 정환은 ‘공군사관생도’가 됐고, 만옥이 돌연 미국 유학을 떠난 후 절에 들어가 공부에 매진한 정봉은 ‘성균관대 법대’에 합격했다. 연대 의대 전액 장학금을 받고 들어간 선우는 마이콜과 함께 의사 생활을 시작했다.

이 날 '응답하라 1988'('응팔')에서는 ‘가족애’도 빠지지 않고 등장했다. 특히 아픈 형의 꿈을 대신 이뤄주기 위해 ‘공군사관학교’에 입학한 정환의 이야기가 눈시울을 적셨다. 손바닥만한 고시원에서 컵라면으로 끼니를 때우는 보라를 본 덕선은 언니를 안고 펑펑 울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된 ‘응답하라 1988’('응팔') 17화 ‘인생이란 아이러니 - Ⅱ’ 편이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시청률 16.5%, 최고 시청률 20%를 기록하며 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9주 연속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한 것은 물론, 남녀 10~50대까지 폭넓은 시청층에게도 변함없는 지지를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