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터보' 김정남, 15년 만에 다시 선 무대 "김종국에 고맙다"

입력 2016-01-09 11:07:00 | 수정 2016-01-09 11:0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터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터보



'유희열의 스케치북' 터보가 3인조로 다시 돌아왔다.

8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3인조 완전체로 컴백한 그룹 터보가 출연해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 '터보' 김정남은 15년 만에 다시 무대에 설수있게 만들어준 김종국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김정남은 "동생이지만 종국이가 울타리같다"라며 "더 잘되면 좋겠지만 항상 그 자리에 있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정남은 "종국이가 자리를 지키고 있으면 나와 마이키가 노력해서 조금씩 조금씩 올라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자 김종국은 "이런 마음을 내가 유재석에게 느끼고 있다"라며 "유재석이 잘돼야 한다. 늘 건강했으면. 이런 생각을 한다. 형의 마음을 정확히 알 것 같다"고 말해 '유희열의 스케치북'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