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희열의 스케치북' 딘, "제임스딘 닮아서…"

입력 2016-01-09 14:52:07 | 수정 2016-01-09 14:52: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딘



'유희열의 스케치북' 딘이 예명의 의미를 공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가수 겸 작곡가 딘이 출연했다.

이날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딘은 예명에 대한 질문을 들었고 “‘개코’, ‘최자’처럼 본인에게 잘 맞는 이름을 짓기 위해 고민했다"며 "평소 제임스 딘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딘으로 지었다”고 밝혔다.

이어 딘은 작곡가로 활동할 때 쓰는 예명 딘플루엔자에 대해서도 “‘딘’과 ‘인플루엔자’의 합성어다. 딘의 바이러스를 퍼뜨리겠다는 뜻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딘은 작곡가로 먼저 데뷔하게 된 배경을 공개하기도 했다. 딘은 "만들어놨던 곡을 기획사에 넣었다가 안돼서 낙담하고 있던 중 어쩌다 보니 건너건너 미국에 있는 당시 저스틴 비버 프로듀서 분한테 가게 됐다"고 털어놨다.

딘은 "그 분한테 같이 작곡을 해보자는 제안을 받게 됐고, 아티스트를 꿈꾸고 있었지만 미국 시장에 대한 열망도 있었기 때문에 같이 작곡가로 시작하게 됐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