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날의분위기' 유연석, "처음부터 문채원 생각"

입력 2016-01-09 15:49:03 | 수정 2016-01-09 15:49: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유연석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유연석



유연석이 함께 주연을 맡은 문채원에 대해 언급했다.

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영화 ‘그날의 분위기’에 함께 출연한 유연석 조재윤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유연석은 ‘그날의 분위기’에 대해 “KTX에서 처음 만난 남녀가 하룻밤을 함께 보낼 것이냐 말것이냐에 대해 밀당하는 밀당로맨스다”고 소개했다.

이어 유연석은 “나와 문채원이 나온다. 조재윤은 코미디를 맡았다”라고 설명했고, 조재윤은 “영화 속에서 유연석과 나는 회사 선후배로 나오는데 유연석은 뭘 해도 잘 되는 사람, 난 뭘 해도 안되는 사람으로 나온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유연석은 "영화 시나리오를 보고 상대역으로 문채원 씨가 정말 어울리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정찬우는 "그렇다면 평소에 문채원 씨에게 마음이 있었던 것이냐"고 물었다.

유연석은 "그런건 아니고 이전 '굿닥터'에서의 느낌도 그렇고 그냥 문채원 씨가 떠오르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여 주인공으로 문채원 씨가 캐스팅됐다는 말에 정말 신기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