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예능총회' 김교석, "현재 멤버로는 어렵다"

입력 2016-01-09 19:00:43 | 수정 2016-01-09 19:00: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새 멤버 영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예능총회'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과 김태호 PD는 방송계 전문가들과 함께 프로그램이 나아가야 할 길에 대해 진지한 토론을 진행했다.

특히 '무한도전' 김태호 PD는 "예전 멤버의 복귀를 논의하기보다 5인체제가 안정되는 것이 우선"이라며 "만약 전 멤버의 자리에 새로운 인물을 영입한다고 해도 굉장히 부담스러운 자리다"고 멤버 영입에 대한 입장을 솔직히 밝혔다.

김태호 PD는 이어 "새 멤버를 영입하든, 기존 멤버가 복귀하든 우선 현재있는 멤버구성으로 안정적인 프로그램 유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여 당분간 '무한도전'에 새 멤버 영입이나 기존 멤버의 복귀는 없을 거라는 것을 예상하게 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에 출연한 김교석 칼럼니스트는 “무한도전은 현재 멤버로 안 된다”라고 돌직구를 던져 눈길을 끌었다. 김교석은 “‘무한도전’은 캐릭터 쇼다. 전 멤버든, 새 멤버든 유재석 씨의 에너지를 끌어줄 멤버가 필요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