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김태호, "멤버 공백, 다양한 방안 고민"

입력 2016-01-09 21:16:29 | 수정 2016-01-09 21:16: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멤버 공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9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예능 총회'는 2016년 예능을 예측해보는 토론회가 펼쳐졌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김태호PD는 "시청자들로는 작년에 두 명, 올해에 한 명 갑자기 사라진게 놀라운 일 일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정형돈도 짧은 시간내에 돌아오지는 못할 것이다. 막연한 기대감만 갖고 기다리기에는 지칠 때도 있을 것"이라며 "다양한 방법들을 고민해봐야할 것 같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한편 김태호 PD는 노홍철과 길의 복귀설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김태호 PD는 "위기도 있고 논란도 있었지만 극복하는 모습을 보이는게 무한도전이 가장 잘하는 일이 아니었나 싶다"고 설명했다.

또한 "빈자리를 채우려는 목적으로 누군가가 들어온다면 그 분들도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고 털어놨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