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응답하라1988' 류준열, 혜리에게 '진심 고백'…"내 신경은 온통 너였어"

입력 2016-01-10 13:43:45 | 수정 2016-01-10 13:46:16
글자축소 글자확대
tvN '응답하라 1988'기사 이미지 보기

tvN '응답하라 1988'


'응답하라 1988'의 류준열이 혜리를 향한 진심을 고백해 이목이 집중됐다.

류준열이 지난 9일 방송된 tvN '응답하라 1988'(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 18회에서 성인이 된 후, 짝사랑하는 혜리에게 마침내 외사랑 고백을 했다. 친구들과의 장난 속에 숨긴 진심 어린 고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자극하며 눈길을 끈 것.

지난 9일 방송에서 정환(류준열 분)은 동룡(이동휘 분), 선우(고경표 분), 덕선(혜리 분)과 모였다. 이어, 공군사관학교 졸업 후 받은 ‘피앙세 반지’를 덕선에게 건네며 “너 좋아해. 너랑 같이 학교 가려고 매일 아침 대문 앞에서 한 시간 넘게 기다렸고 너 독서실 끝나고 집에 올 때까지, 나 너 걱정돼서 잠도 못 잤어. 야, 내 신경은 온통 너였어 너”라고 갑작스러운 고백을 시작했다.

이어 “버스에서 너랑 우연히 마주쳤을 때, 같이 콘서트 갔을 때, 내 생일날 너한테 셔츠 선물 받았을 때, 나 정말 좋아서 돌아 버리는 줄 알았어. 하루에 열두 번도 더 생각나고, 만나면 그냥 너무 좋았어. 오래 전부터 얘기하고 싶었는데, 나 너 진짜 좋아. 사랑해”라며 긴 시간 마음속에 품어두었던 소중하고 아련한 첫사랑에게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고백했다.

이는 지금 우리세대에겐 자칫 답답해 보일 수도 있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혜리(성덕선 역)를 바라보는 류준열(김정환 역)의 눈빛과 표정, 그리고 목소리에 그간의 속앓이와 애틋한 진심이 들어있어 그 시대의 첫사랑을 공감할 수 있게 했다. 또, 친구 둘을 한발자국 뒤에 물러나 바라보는 그 마음의 크기를 가늠케 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든 것.

류준열은 다시금 가슴속의 아련했던 첫사랑을 꺼내보게 하는 ‘역대급 고백’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찡하게 했다. 이에, 방송 후 시청자들은 “류준열, 레전드급 고백장면! 그가 내 첫사랑이 되었다”, “류준열 덕분에 아름다웠던 첫사랑의 기억 떠올려보게 됐네요”, “덕선이는 정환이의 진심을 알았을 거예요! 눈물 참느라 혼났네”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류준열이 역대급 고백으로 눈길을 끈 tvN '응답하라 1988'은 매주 금, 토 저녁 7시 5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