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팝스타5' 주미연·이시은, 최악이 만든 최고의 무대

입력 2016-01-11 09:54:17 | 수정 2016-01-11 10:54:40
글자축소 글자확대
'K팝스타5' 주미연·이시은, 시청률 견인차 /SBS기사 이미지 보기

'K팝스타5' 주미연·이시은, 시청률 견인차 /SBS


SBS 'K팝스타5' 오디션 참가자 주미연, 이시은의 무대가 순간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10일 일요일 방송된 SBS 8회 방송에서 순간 최고 시청률 18.81%(닐슨코리아/수도권/가구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18.23%) 보다 0.58%p오른 것으로 ‘8주 연속’ 순간 최고시청률 기록을 경신했다.

이번 주 순간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화제의 1분의 주인공은 바로 ‘주미연-이시은’ 의 ‘혼자하는 사랑’ 무대였다. 우승예감 ‘유제이-유윤지’와 맞붙으며 죽음의 조가 탄생해 방송 전부터 긴장감을 자아냈다. 본선 3라운드 팀미션 현장에서 두 사람은 과도한 연습으로 인한 성대결절과 목감기라는 최악의 목상태로 출전했다. 무대에 오르기 전 목에서 쇳소리가 날 정도 였다. 하지만 무대에서는 언제 그랬냐는 듯, 한 음 한음 감정을 실어 최선의 실력을 발휘했고, 심사위원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순간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 이번 방송에서는 만 12살의 브로디가 김영은-서경덕 팀에 맞서다 3라운드의 벽을 넘지 못하고 탈락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고, 김영은-서경덕 팀은 김동률의 ‘기적’으로 환상의 화음을 보여주며 시청률 고공행진을 도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