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승현 "20살 차이나도 결혼생활 가능할 듯" 과거 폭탄 고백

입력 2016-01-11 10:21:08 | 수정 2016-01-11 10:50: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승현 결혼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오승현 결혼 / 사진 = 한경DB


배우 오승현이 결혼식을 올리는 가운데 그녀의 과거 발언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그녀는 지난 2012년 3월 진행된 tvN '21세기 가족' 제작발표회에서 20살 연상 이덕화와 부부로 호흡을 맞추는 것에 대해 "주변에서 피부과라도 다녀오라고 하더라. 보톡스라도 한 대 맞으라고 하는데 별 효과가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 캐스팅됐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이한희, 이주노 씨한테 자문을 구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근데 촬영을 해보니까 할 만 하더라"며 "20살 차이어도 의사소통, 마음이 맞으면 결혼생활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승현은 "20살이라는 나이차이가 비현실적이진 않은 것 같다. 가능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오승현은 11일 소속사를 통해 1살 연하의 전문직 종사자와 3년여 간의 열애 끝에 오는 3월 결혼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