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유연석 "최현석 따라하다 오피스텔 난리나" 무슨일?

입력 2016-01-11 11:19:11 | 수정 2016-01-11 11:19:11
글자축소 글자확대
'냉장고를 부탁해' 유연석 최현석기사 이미지 보기

'냉장고를 부탁해' 유연석 최현석


'냉장고를 부탁해' 유연석 "최현석 따라하다 오피스텔 난리나" 무슨일?

‘냉장고를 부탁해’에 배우 유연석이 출연해, 허세 셰프 최현석을 따라하다가 화재소동을 일으킨 사연을 공개했다.

JTBC 푸드 토크쇼 ‘냉장고를 부탁해’ 61회 녹화에 참여한 유연석은 “평소에도 요리에 관심이 많다”며, “‘냉장고를 부탁해’를 보고 나서 최현석 셰프의 요리기술을 따라해 본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하지만 TV에서 보던 것과는 달리,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커다란 불꽃이 일어나 오피스텔 전체에 배연창이 열리고, 화재경보기가 울려 소동이 일어났다”고 아찔했던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이에 최현석은 유연석에게 셰프의 팁을 전수하며, “레스토랑에서도 요리하다 머리를 태우는 경우가 많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유연석이 일으킨 화재소동의 전말과 문채원과의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는 오는 11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