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 딸 금사월' 백진희·윤현민, 이제 그만 사랑하게 해주세요

입력 2016-01-11 12:11:54 | 수정 2016-01-11 12:11:54
글자축소 글자확대
내 딸 금사월 백진희 윤현민 /MBC기사 이미지 보기

내 딸 금사월 백진희 윤현민 /MBC


'내 딸 금사월' 속 유일무이 청정 커플 '찬사커플'에 대한 시청자들의 응원이 점점 거세지고 있다.

10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회 '내 딸 금사월'(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 이재진) 38회에서는 금사월(백진희)에 대한 오해를 풀고 다시 알콩달콩 사랑을 시작하게 된 강찬빈(윤현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월을 헤더신(전인화)의 딸로 알게 된 강만후(손창민)가 사월과 찬빈을 다시 한 번 엮어주기 위해 거짓말로 두 사람을 속이고 창고에 가두는 초강수를 썼다.

만후의 계략으로 인해 사월과 한 공간에 있게 된 찬빈은 사월에 대한 섭섭함을 토로하며 "그날 왜 안 나왔느냐? 꼬박 12시간 금사월 너만 생각하며 기다렸단 말이야"라고 자신의 손을 잡지 않은 사월에게 그 이유를 물었다.

이에 사월은 홍도의 죽음을 알리며 눈물을 흘렸고, 찬빈은 "난 그런 줄도 모르고…"라며 모든 것이 자신의 오해였다는 사실과 힘든 사월의 곁에서 지켜주지 못했던 스스로를 자책하며 그녀를 꼭 껴안아줬다.

다시 오해를 푼 두 사람은 전보다 더 애틋하고 각별한 사이가 됐다. 찬빈은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상관하지 않고 사월을 번쩍 안아 들고 "그동안 얼마나 참고 참았는데 이 정도도 하면 안 돼? 앞으로 내가 아주 닭살로 코트를 해 입혀줄게"라는 닭살 멘트로 사월 뿐 아니라 보는 시청자들까지 흐뭇한 미소를 짓게 했다.

아직 사월이 신득예(전인화)의 친딸이라는 사실이 밝혀지지 않은 채 아무 것도 모르는 두 사람은 드라마 속 단비와 같은 유일한 청정한 러브라인으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으며 시청자들의 많은 응원을 받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