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베누 황효진 대표, 수백억대 사기혐의로 경찰 수사 중…"200억 사기 인정"

입력 2016-01-11 16:12:23 | 수정 2016-01-11 16:15: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스베누 광고 포스터기사 이미지 보기

스베누 광고 포스터


스베누 황효진 대표, 수백억대 사기혐의로 피소

신발 브랜드 '스베누' 대표 황효진(28)씨가 수백억대 사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11일 황씨가 신발 제조 대금을 주지 않는다며 처벌해 달라는 H업체의 고소장이 접수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황씨는 200억여원의 납품 대금을 H업체에 주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중순 황씨를 소환 조사했으며, 황씨는 납품 대금을 주지 않은 점은 인정했으나 '갚고 있으며 앞으로 갚을 여력도 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아프리카TV BJ 출신인 황씨는 2012년 온라인 신발 판매 사이트를 열고 2014년 스베누를 창업해 '성공한 청년 사업가'로 이름을 알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