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30회 골든디스크, 중국 아닌 한국에서 개최…"안전상의 문제로"

입력 2016-01-11 19:28:06 | 수정 2016-01-11 19:28: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제30회 골든디스크 제30회 골든디스크/사진=골든디스크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제30회 골든디스크 제30회 골든디스크/사진=골든디스크 홈페이지


제30회 골든디스크

제30회 골든디스크 시상식 개최지가 중국이 아닌 한국으로 변경됐다.

오는 1월 20일과 21일 중국 심천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30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이 같은 날 장소를 바꿔 한국에서 치러진다.

골든디스크 사무국은 "아티스트와 관객의 안전 문제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또한 참변의 아픔을 겪은 심천시민을 위해서도 장소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이 차선의 선택이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20일 중국 심천에서는 대규모 산사태가 일어나 실종자 77명, 사망자 58명이 발생한 상황이다. 중국 공안 당국은 이를 대테러 위험까지 내재한 국가 비상사태로 규정했다.

골든디스크 사무국은 "한국에서 펼쳐지는 제30회 시상식이 성대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