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육룡이 나르샤' 한예리, 정체는 척사광 '충격 반전'

입력 2016-01-12 01:01:45 | 수정 2016-01-12 09:10:0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예리 척사광 / 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한예리 척사광 / 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처


베일에 싸여 있던 척사광의 정체가 한예리로 밝혀졌다.

11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척사광의 정체를 쫓는 이방지(변요한)와 홍대홍(이준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방지, 홍대홍, 무휼(윤균상)은 이성계(천호진)암살 작전에서 죽음을 맞은 병사의 시신을 확인했다. 목에 남겨진 검흔이 과거 판도사 살인사건의 검흔과 같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어 무휼의 말을 통해 검객이 곡산의 척가라는 것을 알게 된 이방우(이승효)는 “척준경의 자손이란 말이냐. 풍문으로만 돌던 그 자가 실재했냐. 척준경 검법이 척사광이 그 검법을 되살렸다는 풍문이 있다. 수년 전 이야기이지만 그런 자가 장구을 노렸다니 후환을 대비해야 한다”고 말해 척사광의 존재에 대해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방지와 홍대홍은 죽은 척가를 보게 됐고 과거 척사광을 본 적이 있는 홍대홍은 “척사광이 아니다”라며 “척사광은 계집이다”라고 말했다.

이 때 독침을 맞은 왕요에게 줄 해독제를 든 신하에게 칼이 날라왔다. 그러자 윤랑은 얌전했던 모습과 달리 화려한 무술을 펼치며 해독제를 구해냈다.

윤랑은 놀라는 왕요에게 “그저 칼을 잡고 사는게 사람을 죽이는게 싫어서 그래서 말씀 못 드렸다. 다른 의도는 없다”며 눈물을 흘렸다. 정체를 묻자 “예전에 다른 이름이 있었다. 척사광”이라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