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타히티 지수, '스폰서 제의 폭로' 가능케 했던 과거…경찰청 4대악 홍보대사+현직 형사 아빠

입력 2016-01-12 10:02:10 | 수정 2016-01-12 16:08:35
글자축소 글자확대
타히티 지수 스폰서 제안 /타히티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타히티 지수 스폰서 제안 /타히티 인스타그램


타히티 지수, 스폰서 제의 폭로

'스폰서' 제의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타히티의 멤버 지수가 강원경찰청 4대악 홍보대사를 한 사실이 재조명 되고 있다.

타히티는 지난 2013년 공식 트위터를 통해 " 4대악 홍보대사 위촉식에 포돌이와 포순이로 변신한 멤버는 누구일까요? 바로 바로 지수와 저예요. 함께 고생해주신 경찰 오빠들과 함께 인증샷. 오늘도 충성!"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 포돌이 포순이 인형탈을 쓴 타히티 멤버들의 개구진 모습이 담겨 있다. 이는 춘천경찰서 형사과에 근무하는 지수의 부친 제안으로 이루어 졌다.

한편 지수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메시지 굉장히 불쾌합니다. 여러 번 이런 메시지를 보내시는데 하지 마세요. 기분이 안 좋네요"라는 글과 함께 자신에게 온 메시지를 공개했다.

자신을 스폰서 브로커라고 밝힌 A씨는 지수에게 "손님 한 분이 지수 씨의 극성팬이다"라며 "그분도 지수 씨랑 나이가 비슷해서 20대 중반이다. 그분께서 지수 씨를 틈틈이 만나고 싶어하는데 생각 있으면 꼭 연락 달라"며 "지수 씨는 한 타임당 페이 충분히 200~300만까지 받으실 수 있다"고 제안했다.

타히티 지수의 소속사 드림스타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스폰서 브로커가 지수에게 연락을 취한 게 이번 한두 차례가 아니다"라며 "본인도 스트레스를 받고 있어서 고민 끝에 정식으로 법적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