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서진-유이, '결혼계약' 확정?…무슨 일인가 봤더니 '정통 멜로 출격'

입력 2016-01-12 10:07:01 | 수정 2016-01-12 10:07: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서진 유이 결혼계약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이서진 유이 결혼계약 / 사진=한경DB


이서진 유이 결혼계약

이서진과 유이가 MBC 새 주말특별기획 '결혼계약(가제)'의 남녀 주인공으로 만난다.

제작진은 "'결혼계약(가제)'의 남녀 투톱으로 이서진과 유이가 각각 캐스팅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인기리에 방영중인 '내 딸 금사월'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인 '결혼계약(가제)'은 인생의 가치가 돈 뿐인 남자와 삶의 벼랑 끝에 선 여자가 극적인 관계로 만나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찾아가는 정통 멜로물이다.

2014년 ‘참 좋은 시절’ 이후 약 1년 7개월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할 이서진은 안하무인에 냉정하고 오만하기 짝이 없는 '금수저 도련님' 한지훈을 연기한다. 놀기를 좋아하는 철부지 부잣집 아들이었지만, 일 중독에 명민한 사업감각을 지닌 승부사로 변신하는 인물이다.

지난해 드라마 '상류사회' '호구의 사랑'으로 한결 성숙해진 연기력을 인정받은 유이는 어린 딸과 단둘이 사는 '싱글맘' 강혜수로 파격 변신을 꾀한다. 오래 전 남편을 잃고 남편이 남긴 빚까지 떠안은 채, 고단하게 삶을 꾸려가지만 힘든 나날 속에서도 어린 딸을 위해 긍정적으로 살아가는 캐릭터다.

까칠하지만 속 깊은 '차도남'의 정석으로 자리매김한 이서진과 '연기 잘하는 여자 아이돌'로 평가받은 유이가 극중 각자 처한 환경을 뛰어넘어 합작할 가슴 절절한 멜로 화음에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기대와 호기심이 쏟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오랜만에 선보이는 정통 멜로 장르로, 파격적이면서도 애절한 러브스토리를 통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할 것"이라며 "많은 기대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