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좋아해줘' 강하늘 "캐릭터와 싱크로율 낮아…실제 모태솔로는 아냐" 고백

입력 2016-01-12 11:16:19 | 수정 2016-01-12 13:04: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좋아해줘' 강하늘기사 이미지 보기

'좋아해줘' 강하늘


[ 한예진 기자 ] 배우 강하늘이 극 중 캐릭터와 자신을 비교했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좋아해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행사에는 연출을 맡은 박현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미연, 유아인, 최지우, 김주혁, 강하늘, 이솜이 참석했다.

이날 강하늘은 "내가 싱크로율이 가장 낮다"며 "'순수폭발 모쏠남'이라는 해시태그부터도 말이 안되고 작곡의 '지읒'자도 모르는데 작곡가로 나온다. 실제로 모쏠(모태솔로)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극 중 강하늘은 일은 천재, 연애는 초짜인 순수한 모태 솔로 작곡가 '이수호'로 열연을 펼친다.

한편 '좋아해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펼치는 유쾌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SNS로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소통하는 현시대의 경향과 로맨스를 결합시킨 이야기다. 오는 2월 개봉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