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육룡이 나르샤' 한예리 "내 이름은 척사광" 소름 돋는 大 반전

입력 2016-01-12 12:24:05 | 수정 2016-01-12 12:24: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육룡이 나르샤 한예리 척사광 /SBS기사 이미지 보기

육룡이 나르샤 한예리 척사광 /SBS


제대로 된 반전 중의 반전이었다.

'척사광'의 정체가 밝혀진 <육룡이 나르샤> 29회 최고의 1분 주인공은 역시나 '척사광' 한예리가 차지했다.

29회에서 무명은 이성계(천호진 분)의 암살을 계획했지만 실패로 돌아갔고, 그 사건으로 불안함을 느끼기 시작한 정몽주(김의성 분)는 왕요(이도엽 분)를 보위에 올리기 위한 본격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그러나 왕이 될 뜻이 없었던 왕요는 사랑하는 여인 윤랑(한예리 분)과 도피를 시도했는데, 이를 눈치 챈 무명의 수장 육산(안석환 분)이 그의 생사를 건 담판을 내걸며 상황이 역전됐다.

허수아비 왕이 되기보단 한 여인의 남자로 평범한 삶을 살고 싶었던 왕요는 살아남기를 주저했는데, 이때 윤랑이 "공께서 원하시면 갈 수 있다."라며 침착하게 그를 설득했다.

윤랑이 왕요를 위해서라면 못할 것이 없다는 듯 날카롭고 단호한 눈빛을 보이던 그 순간, 29회 순간 최고 시청률인 19.5%까지 시청률이 치솟았고, 이후 왕요를 지키기 위해 진짜 정체 '척사광'의 신분을 드러내는 반전 엔딩까지 19%대의 시청률을 유지했다. 이는 극 초반부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던 ‘척사광’에 대한 관심과 열기를 고스란히 담아낸 수치라 할 수 있다.

사실 척사광은 삼한제일검이었던 길태미(박혁권 분), 은둔 고수 길선미(박혁권 분) 형제마저 두려워하는 최고의 무공을 가진 고수로, 홍대홍(이준혁 분), 척가(박훈 분) 등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어왔던 인물. 그런 이유로 전혀 예상할 수 없었지만 속 시원히 밝혀진 ‘척사광’ 한예리에 대한 관심은 방송 직후부터 현재까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두 얼굴의 여인 한예리의 정체와 베일을 벗은 무명의 수장 안석환의 기습까지, 예측할 수 없는 극 전개를 이어간 <육룡이 나르샤> 29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15.1%, 수도권 16.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본격적인 상승세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펼쳐질 이야기는 오늘(12일) 밤 10시에 방송될 <육룡이 나르샤> 30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