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정상회담 나경원 "정치인 물에 빠지면 빨리 구해야…" 모두를 놀라게 한 반전 이유

입력 2016-01-12 12:18:26 | 수정 2016-01-12 12:18:26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정상회담 나경원 /JTBC기사 이미지 보기

비정상회담 나경원 /JTBC


비정상회담 나경원 출연

나경원 의원이 정치권 셀프 디스를 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한국 비정상으로 전직 판사이자 현재 새누리당 국회위원 나경원이 출연 했다.

이날 '정치적 무관심'에 대한 토론 안건에 대해 독일대표 다니엘은 "어느 정도 정상이라 생각한다"면서 "정치인을 납치한 사람이 돈을 주지 않으면 정치인을 다시 풀어주겠다고 하는 개그가 있다"고 말했다.

나경은은 ""한국에도 이런 농담이 있지 않냐. 정치인이 한강에 빠지면 구할 거냐, 말 거냐"라고 말했다. MC들은 "어떡하실거냐"고 물었고 나경원은 "빨리 구해야 한다. 물이 오염된다"고 재치있게 대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