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폰서 제안 폭로' 타히티 지수 소속사 "수사 정식 의뢰" 강경대응 예고

입력 2016-01-12 13:05:05 | 수정 2016-01-12 13:05:05
글자축소 글자확대
타히티 지수, 스폰서 제안 폭로 /한경DB, 지수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타히티 지수, 스폰서 제안 폭로 /한경DB, 지수 인스타그램

타히티 지수, 스폰서 제안 폭로 "경찰에 의뢰"

웹상에서 스폰서 제안을 받아 불쾌감을 드러낸 타히티 지수 측이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타히티 지수 소속사 측은 “브로커로부터 문자기 오기 시작한 건 꽤 됐다. 지수 본인이 무척 힘들어 하고 있다”며 “타히티는 현재 일본에 체류 중이며, 국내 입국하는 대로 경찰 사이버 수사대에 정식 수사 의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수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다이렉트(메시지) 굉장히 불쾌하다. 사진마다 댓글로 확인하라고 하시고 여러 번 이런 메시지 보내시는데 하지 말라. 기분이 안 좋다”는 글과 함께 ‘스폰서 브로커’가 보낸 메시지를 캡처해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혹시 고급페이알바 틈틈이 일하실 생각 있으세요? 멤버십으로 운영하는 모임의 손님이 당신을 만나고 싶어하니 연락주세요. 시간 조건 페이 다 맞춰 드립니다. 관심 있으면 연락주세요”라는 은밀한 제안이 담겼다.

본인을 스폰서 브로커라고 밝힌 네티즌은 지수에게 “비밀이 보장되며, 평균 한타임에 60-200만원까지 페이가 가능하다”고 설득했다.

해당 제안에 지수가 답을 하지 않자, 브로커는 “제발 부탁 드려요”, “비밀 절대 보장됩니다” 등의 설득을 계속하며 금액을 400만원까지 높였다.

지수는 지난해 1월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자신의 아버지가 현직 경찰서 수사과장으로 재직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타히티 멤버들은 11일 일본에서 팬미팅 행사를 가진 뒤 12일 귀국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