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농협중앙회장 선거, 김병원 前 농협양곡 대표 역전승…첫 호남출신 회장 탄생

입력 2016-01-12 14:06:40 | 수정 2016-01-12 14:17: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선거 당선 /김병원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선거 당선 /김병원 페이스북


농협중앙회장 선거, 김병원 당선…첫 호남출신 회장 탄생

12일 서울 서대문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진행된 농업협동조합 중앙회장 선거 2차투표에서 호남출신의 김병원(63)후보가 당선됐다.

이날 선거에는 농협중앙회장, 대의원 등 289명이 참석한 가운데 163표를 얻은 김병원 씨가 신임회장으로 지목됐다.

김 신임회장은 제 5대 민선 농협중앙회장으로 4년간의 임기를 시작한다.

전남 나주 출신의 김 신임회장은 1978년 농협에 입사해 1999년부터 2014년까지 조합장 3선을 지냈다. 최원병 현 농협중앙회장 체제에서 NH무역과 농협양곡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